청화스님─염불, 가장쉽고 확실하고 보장받은 성불의 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유가사 댓글 0건 조회 377회 작성일 14-06-04 15:05

본문

  염불, 가장쉽고 확실하고 보장받은 성불의 길 / 청화 큰스님

♣ 우리 인생 가운데서 가장 중요한 것은, 어떤 것이 가장 소중한 가르침일 것인가를 아는 일입니다. 부처님 법문 가운데에 화엄경 문수보살품에 심시보장제일법心是寶藏第一法이라는 법문이 있습니다. 이 말씀은 바른 믿음은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보배라는 뜻입니다. 우리가 바른 믿음이 부족하고 바른 지혜가 부족하기 때문에, 우리 행동도 거기에 따라서 바르게 나갈 수가 없습니다.

♣ 무지를 극복하고 바른 믿음이 되어야, 우리 행동도 거기에 따라 순수하고 거룩한 행동이 됩니다. 우리 인간의 근본 성품에 대해서, 사람들은 " 아 나는 내 근본 성품을 알고 있다 "고 자부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하지만 사실 우리 중생은, 누구나 다 근본적으로 교양이 있고 많은 수행을 했다 하더라도, 인간성의 순수성과 순수한 성품을 깨닫지 못하는 것이 범부 중생의 통상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성자가 되어야 비는 것이 범부 중생의 통상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성자가 되어야 비로소 참다운 자성을 압니다. 자성, 이것은 우리 인간성의 본래면목·자성청정심, 인간성의 순수한 자리입니다.

♣ 우리 자성은 금생에만 살아 있는 것이 아니라, 과거세나 현재나 미래에도 영원히 존재합니다. 그러기에 불교에서 말하는 불생불멸不生不滅이라, 나지 않고 죽지 않아요. 무시이래無始以來라, 과거 에 시작함이 없어서 비롯함이 없어요. 무시무종無始無終이라, 미래도 끝도없이 불생불멸로 존재하는 것이 이른바 우리 자성의 본질입니다.

♣ "자성은 인간에게는 인간성의 본질이요 본래면목이지만, 다른 동물이나 일반 무생물에는 어떨 것인가? " 이렇게 의문을 갖는 분이 계시겠지요. 그러나 인간성의 본질인 이 자성은, 사람뿐만 아니라 다른 동물이나 무생물 등 모든 존재의 본질인 동시에 실상입니다. 그러므로 우리 인간에게 있어서 가장 급박한 것은 우리 자성을 깨닫는 것입니다. 자성을 깨달으면 성자고, 깨닫지 못하면 범부 중생이 되기 때문입니다.

♣ 자성이 비록 이와 같이 소중하고 우리가 깨달아야 한다 하더라도, 일반 사람들은 "너무나 어려운 것이 아닌가?" 이렇게 생각을 합니다. 성인들은 업장이 가볍고 업장을 소멸시킨 분들이고, 다른 전생에서 많이 닦아서 금생에 성인이 된 것이지, 쉽게 될 수 없는 것이 아닌가 하고 이심을 품습니다.

♣ 우리 불자님들, 우리 인간성 본래 자리인 자성 불성을 깨닫는 것은, 사실은 가장 쉬운 것입니다. 가장 쉬운 것을 잘못 배우고 잘못 느끼고 잘못된 습관성으로 버릇이 잘못 굳어져 어렵게 느껴집니다. 그것뿐이지, 자성이 어디로 도망가는 것이 아니고, 어느 순간도 자성은 우리한테서 떠나 본 적이 없습니다. 우리가 부르는 지장보살·나무아미타불·대세지보살 등 보살님들 이름도 많고 부처님 명호도많습니다. 그 보살님들이나 부처님 명호의 실상이 바로 우리 자성인 동시에 우주의 본성입니다.

♣ 우리 인간에 있어서 가장 근원적인 생명 자체가 바로 자성이고 불성이기 때문에, 제일의적으로 우리가 되찾고 깨달아야 할 것이 불성인 동시에 자성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자성에 대해서 너무 소홀히 느끼고 있습니다. 지금 내 안에 있는 것이기 때문에 소홀히 하는 것입니다. 많은 도인들 가운데서, 특히 조주스님 같은 분은 자성에 대해 이렇게 말씀했습니다. 우리가 지금 추구하고 그때그때 공부하는 것은 "마치 소를 탄 사람이 소를 찾고 있는 격" 이라고 말입니다.

♣ 우리 본성이 자성이니까 불성이 자성을 떠나있는 것이 아닌데, 우리 중생들은 잘못 알아서 불성이나 본래면목이 저 피안이나 저 하늘에 있다고 생각하고, 멀리 구하고 있습니다. 사실은 자성은 바로 불성이고 법성이며, 또 그 자리는 바로 생명 자체기 때문에, 내 생명인 동시에 우주 생명입니다.

♣ 우리가 할 일은, 밥 먹고 결혼하는 것보다, 먼저 진리를 구하는 일입니다. 따라서 여러 불경에도 나와 있듯이, 바로 자성이 내 성품이고 우주의 성품이고 도리기 때문에, 자성을 구하는 것이 무엇 보다도 중요하고 요긴한 일입니다. 일상 생활을 보다 더 효과적으로 승화, 장엄시키는 공부가 바로 자성을 구하는 공부입니다. ♣ 자성·불성이라 하는 것은, 이른바 만공덕의 자리입니다. 지혜로 보나 능력으로 보나 행복으로 보나, 어떤 자리보다 완벽한 것이 자성 자리입니다. 곧 불성 자리입니다. 따라서 우리가 한걸음씩 나아 간다면, 나아간 만큼 행복도 지혜도 건강도 훨씬 더 좋아지는 것입니다.

♣ 부처님 가르침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오직 일원적으로 우주가 하나의 생명이라는 것입니다. 하나의 생명이 아닌 이원적 삼원적인 말들은 모두 다 진리가 아닌 것입니다. 일원적 진리를 아시게 되면, 우리 인생에 있어서나 모든 문제에 있어서도, 마치 홍로일점설紅爐一點雪이라, 뜨거운 화로에다 눈을 넣으면 금세 녹아 버리듯이 녹아서 전혀 어려움이 없는 것입니다.

♣ 우주가 오직 하나의 생명인 것이고, 하나의 생명은 만덕을 갖춘 자리입니다. 학문적으로 아무 것도 배우지 않았더라도, 이 불성·자성은 물듦이 없습니다. 오히려 학문을 많이 알고 이것 저것 따지면, 자성을 성취하는 데 거리가 멀고 소홀해지는 것입니다.

♣ 우리는 무명심을, 무지한 마음을 떠나야 합니다. 학문을 많이 알지 못한다 해서 무지가 아닙니다. 아무리 지식이 많더라도, 그 일원적인 우주의 생명, 내 생명의 본체를 모르면 무지한 것입니다. 무명입니다. 무지 무명은 자기 행복을 위해서도 아무런 도움이 못되고, 자기 부부간이나 가정을 위해서도 도움이 못됩니다.

♣ 자기가 아는 것을 고집 부리면, 무명 때문에 또다시 윤회의 길로 들어갑니다. 개나 소나 돼지나 그런 것도, 우리 사람과 절대로 다른 것이 아닙니다. 잠시간 업의 차이 때문에, 전생에 지은 업의 차이 때문에, 개의 명을 받고 소의 명을 받는 것이지, 사람과 다르지 않습니다.

♣ 우주가 하나의 생명이라고 생각을 하면, 너와 내가 본래로 둘이 아니고, 성품으로 본다면 다 모두가 하나입니다. 우리가 모두 하나의 자리인 것을 안다면, 자기 이익을 위해서 남을 소홀히 대하는 그런 이기심을 절대로 가질 수가 없습니다. 따라서 우리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는, 우주의 도리대로 산다는 것입니다. 성인들은 다른 분들이 아닙니다. 성인들은 우주의 도리 그대로 사는 분들이고, 우주의 도리는 자성 불성을 떠나지 않고, 자성 불성의 도리대로 움직이는 것입니다.

♣ 자성을 깨닫는 것은 절대로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자성을 깨닫기 위해서는, 어떤 방법이 가장 쉬운 방법인가를 알아야 됩니다. 자성을 깨닫는 방법은 부처님께서 여러 가지로 말씀하셨습니다. 그런데 그 가르침 가운데도 난행문難行門과 이행문易行門, 즉 쉬운 문과 어려운 문이 있습니다.

♣ 우리 인간 세상의 불행의 뿌리를 뽑을 수 있는 길은 오직 진리에 따르는 길입니다. 몇 천년 몇 만년이 흘러도, 우리가 진리를 따르지 않으면 불행은 끝나지 않습니다. 우리가 진리를 따르지 않는다면, 그런 비극이 절대로 끊이지 않습니다.

♣ 우리 개인이 내 마음이 불안스럽다, 머리가 아프다 할 때, 이런 것들은 우리 마음의 불안 때문에 옵니다. 몸뚱이는 우리 마음의 명령에 따르는 것입니다. 그런 것들이 가식적으로 보이지마는, 우리 마음은 순간순간 우리 몸뚱이에게 반응을 받게 합니다. 즉 우리 몸뚱이는 우리 마음의 명령에 따르는 것입니다. 마음이 생명의 주인인 것이고, 몸뚱이는 우리 생명에 입혀지는 옷이나 같은 것입니다.

♣ 부처님 명호를 외우는 것이 제일 쉽고 확실한 방법입니다. 어째서 제일 쉽고 확실한 방법인가? 그것은 우리가 본래 부처기 때문입니다. 우리가 본래 부처기 때문에, 부처님 명호는 본래 자기의 참 이름입니다.
우리가 본래 부처기 때문에, 부처님 자리가 바로 자기 자리입니다. 부처님 명호가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아닙니까? 우리 중생들은 금생에 나와서 잘못 배우고 잘못된 버릇이 얼마나 많습니까? 그런 버릇은 갑자기 깨기가 쉽지 않습니다. 이 깰 수 없는 버릇을 중생이 깨기 위한 방법으로, 부처님 명호를 외우는 것이 제일 쉽습니다.

♣ 우리의 옛날 할머니나 부모님들이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하는 것이, 너무 쉽기 때문에 별 것이 아닌 것 같지마는, 명호를 부르는 것은 바로 부처님 그 자체 진리의 당체를 부르는 것입니다. 때문에 자기도 모르는 가운데 그분들의 마음이 정화되고 또 우리 마음도 정화시키고 우주를 정화시킵니다.

♣ 우주와 내가 둘이 아니어서, 내가 정화되면 우주가 정화되고, 우주가 정화되면 나 스스로도 그 만큼 정화를 받는 것입니다. 우리 행동 하나하나가 다 우주와 더불어서 상관관계가 있습니다.
자기 한테 붙은 나쁜 습관을 떼고 부처님한테로 가는 제일 쉬운 방법은 부처님 명호를 외우는 것인데, 그 버릇이 깊기 때문에 우리가 공부하는 것고 거기에 상응해서 지속적으로 공부를 해야 합니다. 지속적으로 공부하면 효험이 증대되고 공덕이 축적되는 것입니다.

♣ 우리 불자님들, 우리 마음은 공덕의 창고나 같습니다. 자비나 지혜나 능력이나 행복이나, 이런 것들이 우리 마음 가운데 온전히 들어 있습니다. 석가모니가 느끼는 그런 공덕이나 지혜, 또는 공자가 갖고 있는 공덕이나 지혜가, 우리에게도 흠절 없이 다 들어 있습니다. 다만 못한 것은 계발을 못하고 있을 뿐입니다.

♣ 성자가 되는 것은 절대로 어려운 것은 아닙니다. 나한테 본래 가지고 있는 불성이니까, 이것을 가리고 있는 나쁜 버릇만 걷어 내면 됩니다. 걷어 내는 작업이 어렵지 않는가? 그렇지 않습니다. 나쁜버릇 걷어 내는 작업이 절대로 어렵지 않습니다. 조금만 걷어 내면 그만큼 우리한테 행복감이 오고, 많이 걷어 내면 많이 걷어 낸 만큼 훨씬 더 풍족한 행복감이 우리한테 오는 것입니다.

♣ 염불에 일념이 되면,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 다른 이름도 무방합니다. 지장보살도 무방합니다. 부처님 이름은 다 신통합니다. 다 신통한 것인데, 이른바 부처님의 총대명사가 나무아미타불입니다. 또 관세음보살은 자비로운 쪽으로 우주의 인력을 상징적으로 말한 것입니다. 따라서 한번 부르면 부른만큼 우리한테 행복이 옵니다.

♣ 부처님께서 직접 지으신 부처님 명호는 우주의 생명을 다 담고 있습니다. 나무아미타불 하면 우주 생명과 상통이 되는 것입니다. 그러기에 명호부사의名號不思議라, 부처님 이름 자체가 불가사의 합니다. 순수한 마음으로 하루종일 염불이나 한다고 하면 얼마나 큰 공덕이 있겠는가, 생각해 보십시오. 학문적으로 공부를 많이 하고 도인 말 듣고 하는 그런 큰스님들도, 하루에 나무아미타불 십만송十萬頌도 하고 오만송五萬頌도 하시는데, 그렇게 공덕이 큰 명호입니다.

♣ 우리한테 무슨 병이 있다고 생각해 봅시다. 병도 역시 우리 무지에서 나온 것이 대부분이고, 우리 버릇에서 나온 것이 대분분이기 때문에 우리가 부처의 명호를 외어서 우리 마음이 일념이 되면, 웬만한 병은 다 물러갑니다. 보통 사람들은 아,내가 무던히도 깊은 신앙심을 갖고 있는데 나한테는 단박에 공덕이 오지 않는다고 의심할지 모르나, 단박에 오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왜냐하면 과거세에 지은업이 있습니다. 과거세에 지은 업이 상쇄가 됩니다. 금생에 별로 공부를 성실하게 하지 않는다 하더라도, 과거 업이 가벼운 분들은 보다 더 빨리 마음이 바꿔지겠지요.

♣ 부처님 명호를 외는 염불을 하면, 그때는 자기 몸도 가벼워지고 또 동시에 평소에 듣지 못하는 신묘한 우주의 음을 다 듣는 것입니다. 이른바 천상묘음天上妙音입니다. 천상 멜로디를 듣는 것입니다. 그와 동시에 더러는 우리가 평소에 보지 못하는 신선한 광명도 볼 수가 있습니다. 우주의 순수한 생명은 바로 빛이 아닙니까?

♣ 모든 존재는 긍정적으로는 하나의 빛입니다. 하나의 빛이기 때문에 부처님 명호도 모두가 다 빛에 관한 이름입니다. 나무아미타불이란 것은 어떤 의미가 있는 것인가 하면, 새겨서 풀이하면 무량광불無量光佛이라, 한도 끝도 없이 우주에 가득 차 있는 하나의 광명 생명입니다.

부처님 명호를 외는 것이 가장 쉽고 확실한 성불의 길입니다. 꼭 부처님 명호를 놓치지 마시고, 자나 깨나 앉으나 서나, 잊지 마시고 외우십시오.
잠이란 것은 그야말로 우리 생명을 좀먹는 망상밖에 안되는 것입니다. 자는 동안은 결국 죽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
가급적이면 잠을 적게 주무시고, 명호를 순간도 잊지 말고 외우십시오. 잠을 적게 잔다고 해도, 우리 마음이 신심이 사무치면 절대로 건강에 해롭지않습니다.
우리 불자님들은 음식을 절대로 함부로 자셔서는 안됩니다. 음식은 하나의 물질이기 때문에 우리 몸에 들어오면 어느 정도까지는 영양이 되고 생명을 지속시켜 줍니다.
그러나 조금만 지나치면 소화도 안될뿐만 아니라 소화가 안되는 그 이상으로 공부해도 대단한 해를 주는 것입니다.
그러기 때문에 절대로 음식을 함부로 자시지 말고 특히 할 수만 있다면 육식을 꼭 금절禁絶하시기 바랍니다. 생명이 하나라고 생각할 때 지금 개고기나 소고기나 닭고기나 모두가 다 하나의 생명입니다.
때문에 과거 전생에는 지금 먹는 개고기나 닭고기나 소고기가 결국 자기와 똑같은 자기 형제간 더러는 자기 친구 고기를 먹는 것입니다. 소승계율에서는 조건부로 해서 육식을 금지했지만 대승경 에서는 일체 육식을 다 금지 했습니다.
잘 모르는 사람들은 대승은 훨씬 더 많이 먹으니까 고기를 먹는 것을 용인하겠지 생각할는지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용인한 것이 아니라 소승경에서는 근기가 약하니까 지금가지고기 먹는 버릇 때문에 갑자기 끊으면 조금 장애가 있을까 해서 조건부로 동물을 죽일 때 보지 않고 또 동물이 나 때문에 죽지않고 하는 몇가지를 조건부로 해서 잠시 먹으라 한 것입니다.
이에 비해 대승경에서는 훨씬 더 근기가 수승하기 때문에 더욱 엄격히 금지했습니다. 법화경 또는 화엄경도 다 육식을 금했습니다. 부처님 말씀은 그대로 신수봉행해야 불교를 믿는다고 생각할 수 있지 않겠습니까. 육식 많이 하면 우리 피가 오염됩니다. 오염되면 몸쓸 병들이 많이 생기겠지요. 절대로 그런 것 자시지 말고서 가장 쉽게 공부하는 법 부처님의 명호바로 광명 명호라 바로 빛의 명호입니다.
행복의 명호, 자비의 명호, 사랑의 명호입니다. 우주의 생명 대명사, 그것이 바로 나무아미타불 관세음보살입니다. 염불은 단 며칠만 해도, 그때는 억지로 하려고 안 해도 저절로 염불이 됩니다.
그러면서 익어지면, 저 영원의 에너지, 영원한 생명이 광명 가운데서, 환희심 넘치는 공부가 저절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이렇게 하셔서 제일 쉽고 확실한 공부를, 그러나 끊임없이 해야 합니다.
공양을 자실 때도 속으로는 염불하십시오. 우리가 소리를 안내도 무방하니까. 소리를 내나 안내나 다 좋습니다. 그때 그때 상황 따라서 하셔서, 금생에 꼭 성자가 되시고 부처가 되십시오. 그렇게 하셔서 확실하고 쉬운 염불로 우리 생명이 돌아가야 할 본래의 그 자리를 꼭 닦으셔서 깨달으시기 바랍니다.

              나무아미타불 ! 나무아미타불 ! 나무아미타불 !

*위 법문은 2001년 5월 제주 자성원 초청법회에서 설 하신 법문입니다

SNS 공유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22 © 비슬산 유가사